2022 LCK ACADEMY SERIES
ANNOUNCEMENTS
LCK AS의 공지사항을 확인하세요!

공지사항

보도자료 [보도자료] LCK 아카데미 시리즈 오픈토너먼트 2회차, 아마추어 팀 ‘정글은 격리중’ 우승

22.03.02

22.03.02

 

LCK 아카데미 시리즈 오픈토너먼트 2회차,

아마추어 팀 정글은 격리중’ 우승

 

■ LCK팀 소속 11-아마추어팀 33팀 참여역대 최다 팀 참가

■ 4강 쉐도우 배틀리카리브 샌드박스 아카데미정글은 격리중농심 레드포스 아카데미 진출

■  정글은 격리중 팀쉐도우 배틀리카 20으로 꺾고 우승…MVP 조보웅 선수

 

 

 

 

LoL 프로 지망생 및 LoL 프로팀 아카데미를 위한 대회인 ‘LCK 아카데미 시리즈’ 오픈토너먼트 2회차가 지난 달 27(순수 아마추어 팀인 ‘정글은 격리중의 우승으로 마무리되었다.

 

LCK 아카데미 시리즈’ 오픈토너먼트 2회차에는 LCK 팀 소속의 11개 팀과 아마추어 팀 33개 팀이 참가하여역대 최다인 44개 팀이 대회에 참가했다. 64강 끝에 4강전에는 ▲쉐도우 배틀리카 ▲리브 샌드박스 아카데미 1 ▲정글은 격리중 ▲농심 레드포스 아카데미가 올랐으며결승은 쉐도우 배틀리카와 정글은 격리중의 대결이 성사되었다.

 

결승전 1세트는 초반부터 치열했다정글은 격리중은 탑에서쉐도우 배틀리카는 바텀에서 우위를 점했으며계속된 난전으로 쉐도우 배틀리카가 미드 타워를 먼저 파괴했으나정글은 격리중의 탑 조보웅 선수의 그레이브즈가 사이드 운영을 끈질기게 이어가며 역전의 발판을 만들었다이어 정글은 격리중의 그레이브즈와 김나경 선수의 빅토르가 36분경 드래곤 앞 한타를 앞두고 백도어에 성공하면서 먼저 넥서스를 파괴했다.

 

기세를 탄 정글은 격리중 팀은 2세트에 더욱 적극적으로 움직였다초반 김나경 선수가 벡스의 공포를 활용해 전령 앞 싸움에서 더블 킬을 기록하고연이어 탑과 바텀에서도 킬을 쓸어 담으면서 주도권을 가져왔다이후 30분경 미드에서 한타 대승을 거둔 뒤 우승을 확정지었다.

 

우승 팀 ‘정글은 격리중은 지난 LCK 아카데미 시리즈에서 우승한 경력을 지닌 선수들이 프로 팀 입단을 위해 뭉친 팀으로이번 대회 총 10세트 중 9세트를 승리하며 실력을 입증했다결승전 MVP에는 30%의 득표율을 얻은 ‘열심히해볼생각’ 조보웅 선수가 차지했다조보웅은 “프로 진출을 목표로 대회에 참가했고 우승해 기쁘다팀원들 모두 프로 팀 입단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어다음 오픈토너먼트와 트라이아웃에도 열심히 임할 예정이며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우승팀에는 상금 200만원준우승팀에는 상금 100만원이 수여되며두 팀에 모두 기량유지를 위한 연습계정과 준프로 자격증이 발급된다.

 

아울러 오는 9(오후 6시까지 LCK 아카데미 시리즈 오픈토너먼트 3회차 참가신청이 진행된다참가자격은 만 12세 이상 2021시즌 및 2022시즌 다이아이상인 본인 계정을 소유한자로, 5명이 팀을 이뤄서 신청하면 된다최근 6개월 내에 LCK  LCK 챌린저스 리그타 지역 프로리그에 출전할 이력이 있는 경우에는 규정상 참가가 제한되지만, ‘긴급 콜업으로 인해 LCK  LCK 챌린저스 리그 로스터에 등록 및 출전한 자는 참가 제한 규정을 적용 받지 않는다참가신청은 링크(https://bit.ly/35yeTFo)를 통해 가능하며 신규 참가자에게는 문화상품권이오픈토너먼트 3회 모두에 참가한 이에게는 게이밍 마우스가 증정된다.

 

한편, ‘LCK 아카데미 시리즈 LCK 법인이 주최하고 한국e스포츠협회가 주관나이스게임TV가 방송제작하며 우리은행이 후원하는 대회로, 2020년 도입되어 LoL 프로 지망생 및 LCK 팀의 아카데미 선수들이 처음으로 기량을 선보이는 무대로 자리잡았다.